Archive

Category Archives for "영어"

영어 카테고리

영어와 관련된 유용한 정보들을 읽어보세요!

회화공부 3일만에 망하는 방법 – 목표편

회화공부 3일만에 망하는 이유 두번째. 목표가 없다!!!

가장 좋은 공부는 목표가 명확한 공부입니다.  

이번에는 회화 공부가 항상 작심삼일로 끝나는 이유를, ‘목표설정’ 에서 찾아보도록 하겠습니다

교재를 항상 처음부터 끝까지 다 보아야 한다고 생각하는 경우

우리는 새 책을 사면 보통 전체 구성 방식과 책의 특징에 대한 충분한 이해 없이 첫번째 챕터에서부터 주구장창 공부해 나가기 시작합니다.

그러다가 3일이 지나면 더 이상 교재에 대한 흥미를 느끼지 못하고 지겨운 마음이 들어 공부를 포기해 버리는 경우가 대다수입니다.

교재는 나의 공부를 위해서 존재하는 것이지 내가 교재를 위해 존재하는 것이 아닌데도 처음부터 끝까지 똑같은 무게로 공부를 하기가 쉬운데요, 바로 책에 대한 집단적인 완벽주의 때문입니다.

나의 필요와 나의 궁금증에 집중해 그것을 해결하는 방식으로 내용을 골라 보기 보다는, 이 책이 나에게 알려주고 싶은 것에 집중하여 모든 것을 다 배워야 한다고 생각하기 때문이지요. 

종이 교재의 가장 큰 장점은 처음부터 끝까지 무슨 내용을 배울 수 있는지 한 눈에 들여다 볼 수 있다는 점입니다.

만약 교재 목차를 먼저 살펴 보면서 1. 이 책을 통해 꼭 공부해야 할 것과 안 해도 되는 것을 구분한다면,

2.먼저 공부해야 할 목차를 표시해 두고 그것부터 공부를 한다면 어떨까요?

자료에 대한 이해를 바탕으로 효과적인 학습 순서와 과정을 생각하지 않는 경우.

대부분 사람들은 회화에 활용 가능한 자료를 통해 ‘무엇을 성취할 것인지’ 정하지 않고 무작정 공부를 시작합니다.

‘프렌즈’가 좋은가요, ‘노팅힐’이 좋은가요? 라는 질문을 많이 받습니다.

해당 질문은 매우 단편적인 질문입니다.

마치, 한국어를 배우고 있는 외국인이 ‘미스터선샤인’이 좋나요, ‘태양의후예’가 좋나요? 라는 질문을 던지는 것과 마찬가지인데요, 그런 질문을 받는다면 어떻게 대답하고 싶으신가요?

재미있게 느껴지는 걸 그냥 봐! 라는 마음이 (아마도) 드실 겁니다. 

어떤 미드가 좋은지, 또는 미드가 좋은지 영화가 좋은지는 굉장히 피상적인 질문입니다.

그 질문 이전에 꼭 해야 할 일은, 과연 미드를 통해 ‘무엇을, 어떻게’ 성취할 것인지 정리하는 작업입니다.그러자면, ‘미드’가 무엇인지 생각해 보는 것이 우선되어야 겠지요.

‘미드’는 2-3명 이상이 모여 있을 때 다양한 일상의 상황들을 조명해 줍니다. 

교재로 공부를 할 때는 회화를 원하는 만큼 하기 위해서 필요한 ‘그릇’을 shaping하는 과정으로서 단어와 문법, 패턴 공부를 반복해서 할 수 있습니다.

그와 달리 미드를 통해서는 영미권에서 여러 사람이 모여있을 때 대화가 어떤 방식으로 진행되는지 다양한 대화 표현과 대화 전략을 배울 수가 있는 것입니다.

지금 회화공부에 있어서 목표를 어떻게 설정(Where I need to be)하느냐에 따라
활용해야 하는 리소스가 달라지는 것이고, 

같은 리소스를 이용한다 하더라도 학습자의 구체적인 필요에 따라 공부하는 과정도 다르게 설계되어야 합니다.

따라서 해당 자료를 가지고 공부를 하기로 마음 먹었을 때 가장 먼저 하셔야 하는 작업은 교재를 통해 무엇을 얻을 수 있지?

미드를 통해서 무엇을 얻을 수 있지? 강의를 통해 무엇을 얻을 수 있지? 등 

해당 자료가 무엇을 알려줄 수 있는지 그 특성을 명확하게 이해하고,

나의 필요를 가장 잘 채워줄 수 있는 형태의 자료를 골라서 학습 순서와 과정을 정해 나가야 합니다.

회화공부 3일만에 망하는 방법 – 계획편

ㅇㄹ효과적인 회화공부 방법을 찾고 계신가요?

망하는 방법만 피해도 성공입니다.

회화공부 3일만에 망하는 이유

지키기 어려운 계획을 세운다. (비현실적인 계획)

너무 무리한 계획을 세우는 경우. 

예를 들어, ‘그래머 인 유즈 (142개 챕터로 구성)를 1달 만에 끝내야지’, 

‘매일 3시간씩 영어 공부를 해야지’,

‘매일 100개씩 영어 단어를 외워야지’ 등등

보기만 해도 벌써부터 숨이 찰 만큼 많은 분량의 계획을 세우는 경우

처음에는 열정에 불타 계획한 대로 진행을 하더라도

쉽게 지쳐 포기할 수 밖에 없습니다.

그렇게 하고는, ‘나는 역시 안되나봐…’, ‘나는 의지력이 너무 약해…’,

‘영어 공부는 다음번에 여유가 생기면…’ 하고 합리화를 하거나 도피하기 십상입니다. 

어쩌면 우리 의지력이 문제라기 보다는 

의지력을 발휘할 수 없도록 나쁘게 방법을 설계한 것이 문제라는 말입니다.

분량이 아닌 시간으로 계획을 세우는 경우

‘하루에 1시간, 2시간, 또는 3시간 공부해야지’ 등의 방식으로 계획을 세우게 되면
집중력이 굉장히 낮은 상태로 해당 시간의 대부분을 보내게 될 수 있습니다. 

특히나 컨디션이 좋지 않거나 자꾸 다른 생각이 날 때 그러한 현상이 심해 지는데요,

효율성 = 분량/시간

효율성은 결국, 분량을 시간으로 나눈 것인데, 효율을 높이려면 같은 시간동안 많은 분량을 공부하거나 같은 분량을 짧은 시간동안 공부해야 합니다.

같은 시간동안 많은 분량을 공부하는 것보다 같은 분량을 짧은 시간동안 공부하는 것이 훨씬 더 현실적이고 스스로 동기 부여를 하기에 좋다는 것을 발견하게 됩니다.

‘하루 1챕터’, ‘하루 3문장’, 하루 20개 단어’ 등등과 같이 분량 기준으로 계획을 세우면,

해당 분량만 하고 나면 그 날의 공부를 마칠 수 있기 때문에 나도 모르게 더욱 더 집중력을 발휘하게 되고 시간을 밀도 있게 사용할 수 있습니다.

시간은 오히려 측정/계산하기가 번거롭지만 분량으로 하면 따지기도 쉽고,  

버스나 지하철에서와 같이 이동시간, 대기시간을 활용하기에도 편리해 집니다. 

‘2시간씩 매일 회화공부’ 계획을 세우는 것보다 

‘월,수,금 그래머인유즈 2챕터 공부하고 화,목,토 미드 에피소드 1개씩 공부’ 와 같이 구체적이고 수치화(숫자를 포함)되어 있는 계획이 계획을 지키는 동기부여를 받기에도 좋고, 

같은 분량을 공부하는 데 시간을 적게 쓰게 되므로 효율적이며 시간이 지났을 때 무엇을 얼마나 공부했는지 점검하기에도 유리합니다.

영어회화 교재 추천 – 좋은 책 고르는 기준

첫째. 말하는 스타일(구어체)을 배울 수 있는 책

당연한 말처럼 들릴지 모르지만, 좋은 회화교재는 ‘말하는 투’로 쓰여진 문장이 많이 들어가 있는 책입니다.

시중 교재들 중에는 회화에 도움이 된다고 광고하면서도 글로 쓰는 표현들이 훨씬 더 많이 담겨 있거나 구분 없이 섞여 있는 책들이 있습니다.

회화(말로 영작)보다 작문(글로 영작) 글로 쓰는 표현들이 많이 담긴 서적들로 공부를 하면 자꾸만 어려운 단어와 복잡한 문법을 가지고 말을 하려는 경향이 생깁니다.
오히려 쉽게 쉽게 표현하면 자연스럽게 유창하게 말할 수 있는데,

괜시리 문장을 내뱉는 데 너무 오랜 시간이 걸리거나 머릿속에서 어순이 꼬여버리고, 말하는 데 필요한 에너지가 불필요하게 많이 듭니다. 

예를 들어, 영어 일기를 잘 쓰도록 도와주는 책을 읽으면 글을 잘 쓰게 될까요? 말을 잘 하게 될까요? 

또 다른 예로, 영어로 된 성경을 암송하면 글을 잘 쓰게 될까요? 말을 잘 하게 될까요? 

일기도, 성경도, 모두 글로 쓰여지는 형태이기 때문에 말을 할 때 요구되는 스킬들을 연습하기에는 한계가 있고, 해당 교재들로 공부를 하게 되면 말을 할 때도 글을 읽는 것과 같은 스타일로 하게 되는 부작용이 납니다. 

단어의 예를 들자면, 100% 흑과 백으로 나뉘지는 않더라도 말로도 자주 쓰이는 단어와 글로만 자주 쓰는 단어가 있습니다.

예를 들어 지연, ‘연기’를 뜻하는 단어로 procrastination 가 있는데요,

해당 단어는 너무 길고 발음하기도 어렵기 때문에 미루다, 연기하다 라고 할 때 put off, delay쪽을 기억하고 해당 단어들이 어떠한 Context에서 쓰이는 것인지 용례를 공부하는 편이 회화 공부에는 훨씬 더 유리한 전략입니다.

이와 같이 학문 용어가 아니라 생활 용어가 적혀 있는 단어집,

실제 회화에 많이 쓰이는 ‘말하는 투’가 적혀 있는 교재,

문장들이 분절된 형태(Segmented)보다는 가능하면

비슷한 의미이지만 다른 형태/패턴의 문장들이 함께 적혀져 있어서 다양하게 영작해 보거나 이어 말하도록 도와주는 교재들이 좋습니다. 

둘째. 이미지나 한국말이 먼저 나와있고 영작할 수 있도록 구성되어 있는 책

대다수의 교재를 살펴보면, 왼편에는 영어 문장(들)이, 오른쪽에는 한국 의미가 적혀 있거나, 위쪽에 영어/아래쪽에 한국어 뜻으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사람의 시선이 왼쪽에서 오른쪽, 그리고 위에서 아래로 이동하기 때문에 위와 같은 교재 구성 방식은 아, 이 문장은 이 뜻이고, 저 문장은 저 뜻이구나, 하면서 주입식 공부에 지나지 않고 끝나게 될 가능성이 높습니다. 

왼쪽, 앞쪽, 위쪽 등 사람의 시선이 먼저 가닿는 곳에 한국어 또는 이미지가 적혀 있어서,  먼저 해당 의미를 영어 문장으로(글이 아닌 입으로!) 영작해 보고,

오른쪽, 뒤쪽, 아래쪽에서 정확한 영어 표현을 확인해 볼 수 있는 형태로 구성된 책이 회화 공부에는 훨씬 유리합니다.

왜 그럴까요?

시험지에 선택지를 제공해 주는 시험용 영어, 전체 문장을 한 눈에 볼 수 있는 Reading 공부, 

원하는 만큼 문장 구성에 시간 안배를 할 수 있는 Writing공부와 달리 말을 할 때 우리는 선택지, Spelling, Pen의 도움을 받을 수가 없기 때문이지요. 

Speaking은 ‘무’에서 ‘유’를 만들어내는 과정이기 때문에 혼자서 교재로 공부를 할 때도 아무것도 없는 상태에서 무언가를 입으로 말해보는 방식으로 해야 합니다.

우리 머릿속에 가득차 있는 한국말/한국의미를 내가 알고 있는 단어와 문법 요소를 활용해 먼저 입으로 영작해 보고, 정확한 문장의 확인을 통해서 수정, 보완해 나가야 합니다.

따라서 영어가 먼저 보이는 교재는 회화 공부에 그닥 유용하지 않습니다.

셋째. 여백이 많은 책입니다.

너무 빽빽하게 글이 많은 책은 추천하지 않습니다. 

눈이 금방 피곤해지기 때문이지요.

분량이 너무 많은 책도 추천하지 않습니다.

회화용 교재는 프로젝트성으로 보는 것이 좋은데 (예. 1달 간 어휘력 높이기, 3달간 문법 요소 체계적으로 정리하기, 2달간 패턴 반복 등등)

1권의 책에 너무 많은 분량이 들어가 있으면 한 권의 책을 끝내기까지 오랜 시간이 걸리고, 쉽게 지치게 됩니다.  

교재 공부를 마쳤을 때 성취감을 느끼는 것도 동기부여를 위해 굉장히 중요한 부분입니다.

따라서 너무 두꺼운 책, 무거운 책, 빽빽하게 적혀 있는 책은 비추입니다.

1 2 3